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누구나 살고싶은 녹색성장도시 빛가람 혁신도시에서 만나보세요

뉴스브리핑

> 알림마당 > 뉴스브리핑

'공공기관 혁신도시 이전' 효과...지역인재 채용률 30% 넘어

Writer :
관리자
Views :
121
Date :
2022-10-30
Attached Files :
이전지역의 산업 특성과 연계된 공공기관을 배치한 혁신도시에서는 지역 인구 증가, 고용 증대 등 긍정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혁신도시는 수도권에 소재하는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해 기업·대학·연구소가 서로 협력해 최적의 혁신여건과 생활환경을 갖춘 미래형 도시를 말한다. 현재까지 부산 해운대구,강원 원주,김천, 대구 동구, 진주, 전주·완주,전남 나주 등 10개 혁신도시가 조성됐다.

최근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혁신도시 성과와 향후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혁신도시 전체 주민등록인구는 최근 5년간 5만8000여명 늘어 23만 2632명으로 목표 대비 87.1%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추세라면 2030년 이전에 당초 목표 인구인 26만7000명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세일보
◆…자료:산업연구원 제공
가족동반 이주율도 2017년 58.1%에서 올해 6월 67.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혁신도시별로 보면 부산은 인구 목표치를 이미 넘어섰고 경남과 광주·전남은 2019년 말 이후 2년 반 동안 5000명 이상 인구가 상승했다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은 제주도 제외한 전 지역에서 3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은 신규 채용 직원 중 35.2%를 지역인재로 채용해 목표치(27%)를 초과 달성했다.

혁신도시 전체 개발 면적 중 7.0%를 차지하고 있는 산학연클러스터용지는 지식산업센터, 교육연구시설 등이 입지할 수 있는 복합용도의 준주거용지로 사용되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는 각종 인센티브 지원을 통해 기업 유치를 추진했으며 그 결과 입주 기업 수는 2016년 249개에서 작년 12월 2047개까지 늘어 최근 5년간 연평균 360개 가까이 높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혁신도시별로 살펴보면 경남이 509개사로 가장 많았고 △광주·전남(447개사) △전북(235개사) △부산(176개사) △제주(157개사) 등의 순이었다.

다만 강원, 충북, 경북 지역 3개 혁신도시는 100개 미만의 기업이 입주하는 데 그쳐 추가적인 기업 유치가 시급한 실정이다. 제주의 경우 기업 수는 157개지만 1인 기업이 대부분이어서 중대형 기업을 중심으로 추가 유치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 1307개사(63.8%), 제조업 532개사(26.0%), 기타 208개사로 건물 입주가 용이한 도시형 업종이 다수를 차지했다.
 

혁신도시 내 고용 규모는 작년 말 기준 1만9215명이며 혁신도시별로는 광주․전남, 경남, 대구, 부산 등이 3000명 이상 고용했다. 기업당 평균 종사자 수가 9.4명에 그쳐 비교적 적은 편이었다. 고용 규모가 30명 이상인 기업은 전체의 5.5%인 105개사이며 300명 이상인 기업은 5개사에 불과했다.

산업연구원은 "산업적 특성이 다른 개별 공공기관이 입주한 혁신도시는 클러스터 구축이 어렵기 때문에 동종 산업에 속한 공공기관을 동반 이전해 산업생태계가 형성될 수 있도록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자체별로 해당 지역에 입주를 희망하는 공공기관을 자체 선정해 직접 유치하는 과정에서 공공기관의 이질성 등으로 산학연 시너지 제고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다"며 "산학연 네트워크를 통해 혁신도시의 산업적 동질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