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누구나 살고싶은 녹색성장도시 빛가람 혁신도시에서 만나보세요

이전기관 소식

> 이전기관현황 > 이전기관 소식

한전, 사장 등 경영진 성과급 전액 반납

Writer :
관리자
Views :
3
Date :
2022-06-28
Attached Files :
한국전력이 사장 등 주요 경영진 성과급을 전액 반납키로 했다. 1직급 이상 주요 간부도 50%을 반납한다.

27일 한전에 따르면 최근 경영난 극복을 위해 정승일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의 자발적인 성과급 반납을 결정했다. 이는 지난해 경영평가 성과급을 전액 반납하는 것으로, 1직급 이상 주요 간부들까지 성과급 50%를 반납키로 했다.

한전의 이번 결정은 글로벌 에너지 가격 폭등으로 올해 창사 이래 최악인 20조원 이상의 영업적자가 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일각에선 30조원대 적자를 전망하기도 한다.

한전은 “지난 5월 전력그룹사 비상대책위원회를 확대 구성하고 경영효율화·연료비 절감·출자지분 및 부동산 매각 등 고강도 자구노력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6조원 이상의 재무개선을 목표로 현재 출자지분 2건·부동산 3건 등 1천300억원의 자산 매각을 완료했고 약 1조3천억원의 예산을 이연 및 절감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이날 재무 상황이 악화돼 강도 높은 자구노력이 필요한 공공기관에 대해선 기관장·감사·상임이사 성과급의 자율 반납을 권고했다.

한전과 9개 자회사(한국남동발전·한국남부발전·한국동서발전·한국서부발전·한국중부발전·한수원·한국전력기술·한전KDN·한전KPS)가 그 대상이다.

출처 : 남도일보(http://www.namdonews.com)